시장동향

"50억에 팔렸대" 파다한 소문…반포 집주인들 '술렁' [돈앤톡]

2024.06.11 09:35

지난 주말부터 '부촌 1번지' 서울 서초구 반포동이 소문에 술렁이고 있습니다.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 전용면적 84㎡가 50억원에 팔리며 '국민평형 50억' 시대를 열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는 탓입니다.

인터넷 블로그와 부동산 카페, 부동산 단톡방 등에는 50억원에 팔렸다는 집의 사진까지 함께 공유되고 있습니다. 양쪽으로 난 창 한쪽으론 세빛섬과 한강이, 맞은편으론 잠원한강공원과 한남대교가 펼쳐져 있습니다. 구체적인 매각 가격은 소문에 따라 조금씩 달라집니다. 49억7000만원 설과 49억9000만원 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신고가 소문이 확산하면서 단지 내 개업중개사들도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한 개업중개사는 "지난 주말부터 단톡방에서 봤다며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며 "제 업무를 볼 수 없는 지경"이라고 토로했습니다. 다른 중개사도 "래미안원베일리가 '국민평형 50억 시대'를 열었다고 하니 관심이 높은 것 같다"며 "간만의 전화 세례에 기쁘기도 하지만, 정작 실속은 없어 씁쓸하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소문의 실체에 대해 단지 내 개업중개사들은 "알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실제 발생한 거래라고 단언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한 개업중개사는 "최근 분위기가 좋아졌다곤 하지만, 그 정도(전용 84㎡가 50억원에 팔릴 정도)는 아니다"며 "그런 거래가 나왔다면 중개사들 사이에선 몇 동 몇 호인지 공유되어야 하는데, 그러지도 않았다"고 토로했습니다.
래미안원베일리 50억 신고가 '소문'…중개사들 "그런 매물 없었다"
다른 개업중개사도 "함께 올라온 사진을 보면 101동 전용 84㎡ O 타입"이라며 "호가 50억원짜리 매물이 몇 있긴 하지만, 해당 타입은 시장에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소문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입니다.

래미안원베일리 전용 84㎡의 최근 거래가는 지난 4월 42억5000만원(32층)입니다. 소문대로면 집값이 두 달 만에 7억원 이상 올랐다는 것인데, 현장의 개업중개사들은 고개를 젓고 있습니다. 집값이 한창 오르던 지난해 7월 기록한 직전 최고가도 50억에 미치지 못하는 45억9000만원(13층)이었기 때문입니다.

일각에서는 집값을 띄우려는 집주인들이 만든 낭설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한 개업중개사는 "지난달 바로 옆 '아크로리버파크'에서 전용 84㎡가 49억8000만원에 팔렸다는 소문이 돌았다"며 "경쟁의식을 가진 집주인들이 '래미안원베일리도 50억원은 되어야 한다'는 식으로 소문을 만든 것 아니겠느냐"고 했습니다. 아크로리버파크의 소문도 마찬가지로 실체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뜬소문이 이어지면서 실제 집값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커지면서 소문을 실제로 받아들이는 집주인들이 늘어나고 있는 탓입니다. 단지 내 개업중개사들은 소문을 접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둘지 고민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집값 상승 기대감도 확산…"소문이 집값 올릴 수도"
한 개업중개사는 "호가를 올리겠다거나 지금 가격엔 못 팔겠다며 매물을 내리겠다는 집주인도 있다"며 "소위 '그들만의 리그'로 불리는 고가 아파트는 명확한 시세가 없기에 이런 소문에 더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심리도 커졌습니다. 한국은행 5월 소비자동향조사에서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는 전월에 이어 101을 유지했습니다. 기준선 100을 넘으면 집값이 오를 것으로 보는 소비자가 더 많다는 의미인데, 두 달 연속 기준선을 넘겼습니다. 한국부동산원도 6월 첫 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서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 3월 말 상승 전환해 11주 연속 올랐다고 집계했습니다.

부동산 전문가들도 시장 교란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시장이 변곡점에 들어선 만큼, 집값을 띄우고자 하는 인위적인 시도들이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시각입니다.

심형석 우대빵연구소장은 "과거에도 정확하지 않은 실거래가 소문을 퍼뜨려 집값을 끌어올리는 경우가 있었다"며 "아직 과열된 분위기는 아니지만, 인위적으로 집값을 띄우려는 시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오세성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