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공매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3개월 연속 85% 웃돌아 [심은지의 경매 인사이트]

2024.06.10 17:15

지난달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3개월 연속 85% 선을 웃돌았다. 서울 송파구, 용산구 등은 낙찰가율이 90~100%대에 이를 정도로 매수세가 강했다. 지역별로 편차가 큰 편이지만 경매 시장이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10일 경·공매 데이터 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2903건으로 전달(3144건)보다 241건 줄었다. 이 중 1103건이 낙찰돼 낙찰률(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은 전월(40.6%)보다 2.6%포인트 하락한 38.0%를 나타냈다.

낙찰가율은 85.4%로 전달(86.1%) 대비 소폭 떨어졌지만, 석 달 째 85% 선을 넘겼다. 평균 응찰자 수는 7.8명으로 전달(8.0명)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275건으로, 전달(351건) 보다 76건 줄었다. 낙찰률은 42.5%로 전월 대비 2.8%포인트 떨어졌다. 낙찰가율은 전달(90.6%) 대비 1.5%포인트 내린 89.1%를 기록했다.

서울 내에서도 경매 시장의 온도 차가 크게 나타났다. 송파구(100.7%)와 용산구(95.1%), 강남구(93.7%) 등은 낙찰가율이 높았다. 강북구(69.6%)와 도봉구(76.3%) 등 서울 외곽 지역은 서울 평균 낙찰가율(89.1%)에 크게 못 미쳤다.

경기 아파트 낙찰률은 전달 대비 7.0%포인트 떨어진 40.4%를, 낙찰가율은 1.3%포인트 내린 86.4%를 각각 나타냈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3.9%포인트 오른 38.9%를 나타냈고 낙찰가율은 전달 대비 3.2%포인트 오른 82.5%를 기록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신축급 아파트가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이면서 전체 낙찰가율을 끌어올렸다"며 "경기와 인천은 평균 응찰자가 두 자릿수를 보일 정도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심은지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