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동향

"증여 받느니 집 살래요"…서울 아파트값 오르자 벌어진 일

2024.06.10 11:03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6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증여 취득세 부담이 커지고 아파트 값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증여 대신 매매를 택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증여 거래 건수는 326건으로 전체 거래(6275건)의 4.8%를 차지했다. 이는 3월의 11.0%보다 급감한 것이면서 월 기준으로 2017년 9월(2.9%) 이후 6년 9개월 만에 최저다.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증여 비중도 전월(6.0%))보다 감소한 3.88%로 2020년 6월(3.87%) 이후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4월 들어 증여 거래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은 4월부터 본격화한 아파트값 상승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매매가격이 오르면 증여가액도 높아져 세금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 조사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값은 연초 급매물이 소진된 3월 말부터 상승 전환해 11주 연속 올랐다. 지난주는 전주 대비 0.09% 올라 2023년 10월 3주(0.09%) 이후 약 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일부 아파트는 실거래가가 전고점을 넘어섰거나 육박하는 등 인기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작년 연말 아파트값 하락으로 올해 1∼3월 10%대를 넘던 증여 비중이 4월 들어 반토막이 난 것이다.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2570건에 그쳤던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3월 들어 4217건으로 증가한 뒤 4월에 또다시 4360건으로 늘었다. 2021년 7월(4796건) 이후 2년9개월 만에 최다 거래량이다. 5월 매매도 6월 현재까지 신고건수가 3437건에 달해 이달 말까지인 신고기한을 고려하면 4월 거래량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안혜원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