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공매

"오션뷰 주택 반값에 가져가세요"…제주도에 무슨 일이 [심은지의 경매 인사이트]

2024.06.07 10:16


경매 시장에서 반값 이하로 떨어진 제주도 단독주택이 늘어나고 있다. 제주살이 인기가 한풀 꺾인 데다 부동산 매매 시장도 침체하다 보니 실수요자와 투자자에게 모두 외면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6일 경·공매 데이터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말 경매 시장에선 제주 한림읍 월령리에 있는 2층짜리 단독주택(대지 3041㎡, 연면적 311㎡)이 감정가 21억여원의 반값 수준인 10억9000여만원에 팔렸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52.3%다.

이 물건은 바다가 보이는 단독주택으로, 게스트하우스로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처음 경매 시장에 나왔으나 두 차례나 유찰됐다. 매각 대상 중에 맹지가 포함되는 등 위험 요인도 있지만, 바다 영구 조망권을 갖췄다는 장점이 있다.

텃밭과 정원을 갖춘 전원주택도 반값 이하로 내려간 가격에 찾을 수 있다. 오는 25일 3차 매각이 진행되는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전원주택(대지 2825㎡, 연면적 259㎡)은 감정가(8억2000만원)의 반값인 4억여만원으로 최저 입찰가가 내려갔다. 이 물건은 2층짜리 전원주택과 창고, 정원 등으로 이뤄졌다. 두 차례 유찰 후 지난 2월 새 주인을 찾았지만, 대금 미납으로 다시 경매 시장에 나왔다.




제주 구좌읍 평대리의 한 소형 단독주택(대지 343㎡, 연면적 84㎡)도 오는 18일 3차 매각을 앞두고 있다. 두 번 유찰돼 최저 입찰가는 1억8200여만원으로, 감정가(3억7200여만원)의 반값 수준이다.

제주 지역에 ‘반값 단독주택’이 잇따르는 건 그만큼 단독주택 인기가 시들해졌기 때문이다. 집값이 회복세를 보이는 수도권 주택 매매시장과 달리 제주도는 여전히 침체일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제주도 단독주택 가격은 전월 대비 0.05% 내렸다. 2022년 10월(-0.01%) 하락 전환한 이후 30개월 연속 내림세다. 전국 단독주택 가격이 작년 7월 상승 전환한 이후 지난 4월(0.08%)까지 오름세를 보이는 것과 대비된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제주 지역의 단독주택은 대체로 외곽에 있어 대중교통이 불편하고 생활편의시설도 적은 편”이라며 “상대적으로 환금성도 떨어져 투자보다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입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심은지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