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이달 수도권에서만 아파트 3만 가구 '분양 봇물'

2024.06.04 17:50


이달 수도권에만 약 3만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자잿값과 공사비 인상 등의 영향으로 분양가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권 공급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수도권에서 총 3만982가구(일반분양 3만74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3969가구)에 비해 7.8배 많다. 3월 청약홈 개편과 4월 총선에 따른 분양 지연과 실적을 의식한 상반기 내 공급 등의 영향이란 분석이다. 직방이 지난달 공급 실적률을 조사한 결과 예상치의 42%만이 실제 분양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3360가구(일반 1569가구)가 나온다.경기와 인천은 각각 2만6522가구(일반 1만8112가구), 1100가구(일반 1064가구)가 계획돼 있다.

서울에서는 광진구 구의동 ‘강변역 센트럴 아이파크’가 공급을 준비 중이다. 옛 한양연립 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았다. 지하 2층~지상 최고 15층, 4개 동, 총 215가구 규모다. 68가구가 일반분양된다.

경기도에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가 대거 공급된다. 성남 수정구 산성동에 ‘산성역 헤리스톤’이 들어선다. 대우건설, GS건설 등이 시공사로 나선다. 지하 6층~지상 29층, 45개 동, 3487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1224가구(전용면적 46~99㎡)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8호선 산성역이 가깝다. 위례신도시를 비롯해 강남, 판교 등으로 출퇴근하기 편리한 것이 특징이다.

대우건설은 용인 처인구 남동에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를 선보인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8층, 14개 동, 1681가구(전용 59~130㎡) 규모다. 처인구 일대에 조성되는 반도체 클러스터로 오가기 편하다. 용인 역북·고림지구 생활권을 공유한다.

인천 동구 송림동에는 ‘리아츠 더 인천’이 분양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4층, 4개 동 규모로 아파트 378가구와 오피스텔 220실로 구성돼 있다. 단지 인근에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이 있어 직주근접 입지를 갖췄다는 평가다.

한명현 기자 wise@hankyung.com
한명현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