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동향

"여보, 이제 강남으로 가자"…서울 아파트 갈아타기 확 늘었다

2024.06.04 17:50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갈아타기 수요가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갈아타기 선호 지역은 강남구와 광진구, 서초구가 꼽혔다.

우대빵부동산은 4일 연령대별 아파트 매입비중 차이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의 갈아타기 비중이 14.57%포인트(P)를 기록해 최근 4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1분기 기준 2021년 0.29%P, 2022년 1.17%P이었던 서울 아파트 갈아타기 비중은 집값 하락이 본격화한 2023년 8.61%P로 늘어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갑절로 증가했다.

갈아타기는 현재 본인이 사는 집보다 좋은 곳으로 이사해 거주의 질과 투자 수익을 함께 높이려는 거래 방식이다. 아직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정확한 통계는 없다. 우대빵부동산은 20·30 청년층과 40·50 중장년층 매입 비중 차이를 통해 갈아타기 비중을 추정했다.

통상적으로 갈아타기는 집값 상승기에 이뤄진다는 인식이 많지만, 분석 결과 하락기에 갈아타기 비중이 많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하락기에는 내 집 마련에 나서는 청년층이 줄어드는 반면, 중장년층의 갈아타기 수요에는 큰 변동이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1분기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올해 1분기 갈아타기 비중이 높은 자치구는 강남구(36%P)였다. 광진구(33.33%P)와 서초구(30.77%P)도 주거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갈아타기 비중이 낮은 곳은 금천구(-4.67%), 성동구(1.21%), 동대문구(3.01%) 순이었다.

우대빵부동산은 성동구의 경우 주거 선호 지역으로 꼽히지만, 2030 청년층 매입비중이 높아 갈아타기 비중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락기에는 집값이 같은 폭으로 내리더라도 주거 선호 지역의 하락 금액이 더 크기에 이동에 따른 이득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창섭 우대빵부동산 대표는 "통상 집값 조정기에는 본인의 집을 판 다음 옮겨갈 집을 매입해야 하지만, 최근 주거 선호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고 있어 두 건의 거래를 동시에 체결하는 것이 유리하다"며 "매도와 매수가 동시에 이루어지는 만큼 광역적 네트워크를 보유한 개업중개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오세성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