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1주택자 종부세 빼주자" 폐지론 급물살…이번엔 가능할까 [송승현의 부동산 플러스]

2024.06.03 11:34

정치권을 중심으로 집을 한 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야당의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면서 시장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종부세는 2005년에 도입된 세금입니다. 부동산 가격 상승을 억제하고 조세 형평성을 맞추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일정 기준 이상의 부동산을 보유한 사람이 내며, 지방세인 재산세와 함께 나옵니다.

종부세는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인한 불평등을 완화하고, 지방 재정을 지원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종부세는 도입 이후 줄곧 이중과세 논란과 함께, 지역별 부동산 가격 차이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폐지론을 제기했습니다. 종부세가 징벌적 과세라는 비판과 함께, 종부세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왜곡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 것입니다. 종부세 폐지는 주택 보유자들이 느끼는 부담을 줄이고 부동산 시장을 정상화하는 데 목표가 있습니다.

종부세의 찬반 논리는 뚜렷합니다. 찬성하는 측은 종부세가 주택 보유자들에게 큰 경제적 부담을 주고 있다는 점을 부각합니다. 집값이 오르면서 예상치 못한 세금 부담을 지게 된 1주택자들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습니다. 세금 부담을 줄이면 주택 보유자들이 비자발적으로 매물을 내놓거나 주택을 포기하지 않아도 돼 주거처분의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폐지는 형평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입니다.

반대 논리도 존재합니다. 종부세 폐지는 부자들에게 혜택을 준다고 보일 수 있습니다. 이는 소득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종부세는 지방 재정을 지원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종부세가 폐지되면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이 악화할 수 있습니다. 또 1주택자 종부세 폐지가 고가 주택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켜, 부동산 시장의 양극화를 심화할 수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주택 가격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단 뜻입니다.

종부세 폐지론이 현실화할 경우, 부동산 시장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시장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 집주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중요한 정책이 될 수 있습니다.

종부세 1주택자 폐지론은 단순한 세금 정책 이상의 의미를 지닙니다. 단기적으로는 주택 수요의 재편과 가격 변동을 초래할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주택 보유에 대한 인식과 투자 패턴의 변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정책 설계와 함께, 지역별 부동산 시장의 균형을 고려한 접근이 필요합니다.

<한경닷컴 The Moneyist>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송승현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