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정보

'강남 마지막 노른자 땅' 구룡마을에 25층 3520세대 들어선다

2024.05.31 17:09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동 판자촌 밀집 지역인 구룡마을에 최고 층수 25층의 공동주택 3520세대가 조성된다고 31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9일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이 담긴 '개포(구룡마을)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개포동은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고 있으며 567-1번지 일대에 있는 개포 도시개발구역은 2016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이 고시된 구역이다.

구역 지정 이후 생긴 정책 변화와 상위계획 변경, 사업지 주변 여건 변화, 수요자 요구 등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변경 심의를 통해 전체 부지 중 공동주택용지의 용도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했다.

다만 대모산·구룡산 경관을 보전하고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조성하기 위해 용적률은 230∼240%로, 최고 층수는 20∼25층으로 제한했다. 특히 산림 연접부의 경우 주변 경관을 고려해 15층 이하로 배치했다.

이번 변경으로 신혼부부 등을 위한 장기전세주택을 포함해 총 682세대의 주택이 추가 공급된다.

이로써 세대수는 기존 2838세대(분양 1731·임대 1107)에서 3520세대(분양 1813·임대 1707)로 늘게 된다.

또 기존 소형 위주인 임대주택의 평형을 확대하고 임대주택 품질을 개선해 서민 주거 안정과 주거환경 개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 단지 내 도로 확장, 편익 시설 확충 등 토지이용계획을 변경했고, 일반차량·대중교통·보행자 등을 위한 추가 교통개선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수정 가결 내용을 반영해 개발계획을 변경 고시한 후 이를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 실시계획을 변경 인가할 계획이다. 또 2025년 착공을 목표로 보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유지희 한경닷컴 기자 keephee@hankyung.com
유지희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