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불패신화 서울까지 움츠러든 분양… 연 초 계획 13% 불과

2024.05.14 17:51
전국 아파트 분양 물량이 당초 계획과 견줘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상승으로 인한 공사비 갈등 요인에 고금리와 지방 미분양 적체, 프로젝트파이낸싱(PF) 난항까지 아파트 분양의 발목을 잡는 요소가 곳곳에 가득하다는 지적이다.

14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조사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전국 아파트 분양 물량의 계획 대비 공급 실적(분양 진도율)은 연 초 내세운 33만5822가구 가운데 9만2954가구만 분양되며 27.7%에 불과하다.

올해 공급 일정이 곧 반기에 다다르지만 전체 아파트 분양 공급 진도율은 저조하다는 분석이다. 연간 아파트 분양계획 중 실제 청약에 나선 물량은 3분의1에도 이르지 못했다.

지역별 분양 진도율을 살펴보면 격차가 크다. 광주광역시는 2만811가구 가운데 1만1889가구가 공급되며 57.1%를 기록해 계획의 과반을 넘겼다.

제주도(49.4%), 전북(45.6%), 강원(44.1%)의 경우 아파트 분양 계획 대비 공급 실적이 40%를 넘고 절반에 육박하는 곳이 있는 등 대체로 원만한 속도라는 분석이다.

이어 ▲울산(39.5%) ▲인천(34.8%) ▲전남(33.1%) ▲대전(31.6%) ▲충남(31.1%) ▲경북(28.3%) 등은 연내 공급계획의 3분의1을 넘기거나 전국 평균(27.7%)을 상회했다.

반면 ▲경기도(26.3%) ▲경남(22.7%) ▲충북(21.1%) ▲부산(16.9%) ▲서울(13.6%) ▲대구(12.7%) ▲세종(0%) 등은 연내 아파트 분양 진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고금리, PF 대출 냉각, 원자재 가격 인상, 미분양 적체 등 여러 요인이 고분양가, 지역별 청약 양극화, 아파트 분양(공급) 진도율 저조 문제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Z세대의 시각이 궁금하다머니S,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