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5월 전국 아파트 3.8만가구 쏟아진다… 서울 783가구 뿐

2024.05.10 09:18
분양 성수기인 5월 전국에서 올 들어 최다 물량이 공급 예정인 가운데 10대 건설업체 물량이 전체의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기 지역인 서울은 783가구만 공급이 예정돼 있어 치열한 청약 경쟁이 예고됐다.

1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총 3만8638가구가 공급되며 이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3만1924가구다.

일반분양 물량 가운데 10대 건설업체의 공급물량이 1만9274가구 예정돼 전체 일반분양 물량의 60.37%를 차지한다.

지역별 10대 건설업체 물량이 많은 곳은 ▲경기 6512가구 ▲충남 2466가구 ▲강원 1915가구 ▲부산 1406가구 ▲제주 1401가구 ▲대전 1339가구 ▲울산 1073가구 ▲경남 875가구 ▲서울 783가구 순이다.

이밖에 지역별 주요 10대 건설업체 공급 예정 물량은 ▲서울 그란츠 리버파크(일반분양 327가구)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 1단지(1681가구) ▲대전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일반분양 1339가구) ▲부산 양정 롯데캐슬 프론티엘(489가구)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576가구) ▲김해 구산 롯데캐슬 시그니처(714가구) 등이다.

Z세대의 시각이 궁금하다머니S,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