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동향

1분기 서울 아파트 6억원 미만 거래 24%… "역대 최저"

2024.05.09 18:04
올 1분기 서울에서 6억원 미만에 매매 거래된 아파트 비중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9억~15억원 미만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은 역대 최고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9314건이며 이 가운데 6억원 미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188건으로 전체 거래의 23.5%를 차지했다.

이 같은 비중은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분기 기준)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2017년만 하더라도 6억원 미만 서울 아파트 거래 비중은 70.7%에 달했지만 2018년 60.8%, 2019년 62.5%, 2020년 52.1%, 2021년 28.9%로 떨어졌다. 이후 2021년 38.1%로 상승했고 2023년 28.0%로 다시 낮아졌다.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6억 이상~9억원 미만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568건으로 전체의 27.6% 비중을 기록했다. 9억 이상~15억원 미만 거래량은 2870건으로 올 1분기에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였으며 비중도 30.8%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억원 이상에 매매 거래된 아파트는 1688건으로 나타났고 18.1%의 비중을 차지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았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6억원 미만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도봉구로 확인됐다. 1분기 도봉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303건이며 이 가운데 6억원 미만 매매 거래량은 236건으로 전체의 77.9%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중랑구 58.1% ▲노원구 57.8% ▲금천구 53.1% ▲강북구 48.4% ▲구로구 45.4% ▲은평구 31.6% ▲강서구 29.7% ▲종로구 29.7% ▲동대문구 28.4% ▲관악구 27.8% ▲중구 24.2% 등의 순이다.

15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서초구로 조사됐다. 올 1분기 서초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 391건 가운데 287건이 15억원 이상 매매 거래량으로 전체의 73.4% 비중을 차지했다.

이밖에 6억원 미만 아파트는 강북에 몰려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 1분기 6억원 미만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2188건 가운데 한강이남 812건, 한강이북 1376건으로 전체의 62.9%가 한강 이북에서 매매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Z세대의 시각이 궁금하다머니S,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이 정보가 유익했다면 소중한 사람들과 나눠보세요.